기사검색

동아제약, 政 ‘3D 프린팅 맞춤형 의약품 개발’ 주관사 선정

경구용 의약품 제조에 적용 첫 사례…2025년 임상 진입 목표․지원금은 40억 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1/05/26 [16:48]

【후생신보】동아제약이 국내 최초로 차세대 핵심 기술 ‘3D 프린팅’을 융합한 환자 맞춤 의약품 개발에 나선다.

 

동아제약(대표이사 최호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바이오산업기술개발사업 ‘3D 프린팅 기술기반 맞춤형 의약품 개발’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산자부의 이번 과제는 의료기기 및 바이오 분야에서 활용 중인 3D 프린팅 기술이 경구용 의약품 제조에 적용하는 국내 첫 사례다.

 

특히, 이번 과제는 전통적인 제약산업 생산 기술의 한계를 뛰어 넘고자 ‘챌린지 트랙’ 과제로 선정됐다. 챌린지 트랙은 업종별 기존 R&D 사업에서 추진되는 산업적 파급력이 높으면서도 도전성이 높은 R&D 과제다.

 

또한, 연구기관의 연구 자율성과 책임성 강화를 위해 우수 기업 등에게 R&D 규제를 일괄 면제하는 ‘R&D 샌드박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동아제약은 차세대 연구 플랫폼 기술 중 하나로 3D 프린팅 기술을 통한 맞춤형 헬스케어 제품 제조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과제를 통해 개인 맞춤형 3D 프린팅 의약품을 제조하기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동아제약은 헬스케어 분야의 3D 프린터 제조 기술을 보유한 링크솔루션(대표이사 최근식), 3D 프린팅 의약품 제형을 연구하는 충북대학교 약학대학(연구책임자 박천웅 교수)과 협력해 2025년까지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한다. 총 55억 원의 사업비 중 최대 40억 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는다.

 

동아제약 이은석 개발전략실장은 “이번 국책과제를 통해 새로운 의약품 연구, 제조 시스템을 확립하고 의약품 뿐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에도 다각적으로 기술을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아제약,3D 프린팅,챌린지 트랙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