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대응 인력 모집에 간호조무사 2,300여명 지원

간무협 코로나19 파견 간호조무사 대상 2월부터 사전 온라인 교육 제공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11:51]

【후생신보】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인력 모집에 2021년 1월 4일까지 2300여 명의 간호조무사가 지원하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이 발생하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 환자 진료 근무를 수행할 간호조무사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간무협은 중수본의 간호조무사 상시모집과 관련하여 회원에게 내용을 전달하고 모집 접수를 받고 있다.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임시검사소 근무 인력 모집에는 총 200여명이 지원 신청한 바 있다.

 

이어서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올해 1월 4일까지 네 차례 실시된 상시 인력 모집에는 1300여명이 지원 신청을 하여 중수본에 명단을 전달하였다. 12월 21일 319명, 23일 316명, 28일 284명이 신청하였으며, 지난 1월 4일에는 344명이 신청했다.

 

또한, 시도 지역별 간호조무사회에서 202명을 모집하여 각 시도 지자체에 명단을 제출하였다. 시도회별 지원은 서울시회 19명, 대구시회 7명, 광주전남회 18명, 강원도회 81명, 충북도회 53명, 경북도회 12명, 제주도회 12명이다.

 

지난해에도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할 때마다 전국에서 600여 명의 간호조무사가 자원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 업무를 수행한 바 있다.

 

이번 상시 모집 대상은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이라면 지원 가능하며, 근무 배치는 중수본 인력 구성 수요 발생에 따라 코로나19 치료 병원 등으로 수시 배치된다.

 

파견 간호조무사는 15~20만 원의 일당을 받으며, 지역 기준에 따라 숙식비를 별도로 받는다. 현재 서울시는 11만 원, 광역시는 10만 원, 시도는 9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코로나19 파견 업무를 수행하는 간호조무사 대상으로 2월부터 현장 적응력을 높여주는 사전 온라인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근무를 희망하는 간호조무사는 대한간호조무사협회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며, 상세 사항은 간호조무사협회(1661-6933)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