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병원정보시스템 도입!

고대의료원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 도입 선포식 개최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12/23 [09:57]

【후생신보】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병원정보시스템이 고려대의료원에 도입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기영 장관, 이하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박능후 장관, 이하 ‘복지부’)는 고려대의료원을 중심으로 6개 의료기관, 삼성SDS, 비트컴퓨터 등 8개 정보통신(ICT) 기업이 참여하여 개발한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의 고려대의료원(안암) 도입 선포식을 23일에 개최했다.

 

본 사업은 정부가 5년(’17~’21년) 간 약 200억 원을 투자하여 클라우드 기반의 병원정보시스템을 개발하고, 국내·외 병원에 보급·확산하는 사업으로 체계적인 사업관리 및 보급·확산을 위해 기획부터 사업관리, 보급·확산까지 과기정통부와 복지부가 협력하고 있다.

 

정부는 P-HIS 보급·확산을 통해 의료데이터를 수집‧분석‧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의료빅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추가‧연계할 수 있는 정밀의료 기반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HIS는 외래진료, 입원진료, 원무 등 다양한 병원업무를 38개(1차 병원은 8개)의 표준모듈 단위로 개발하여 다양한 규모의 병원 수요에 신속하고, 경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특히 클라우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어 초기 구축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시스템 운영 및 유지보수가 용이하고, 다양한 의료정보 추가 적용이 쉽고, 새로운 서비스 개발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P-HIS는 모바일 전자의무기록(EMR, Electronic Medical Recordsystem), 환자의 체온, 혈압 등 건강 데이터를 수집·관리할 수 있는 개인건강관리기록시스템(PHR, Personal Healthcare Recordsystem), 지능형 현장진료(PoC, Point Of Care)* 등의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EMR은 의료진이 입원실을 방문하여 진료할 때 환자들의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특히 PHR은 비대면으로 환자들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어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중요하게 활용되고 있다. 
 
또한 지능형 POC는 동일성분 의약품 중복처방 관리기준 등 최신 진료 기준에 따른 점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중복처방, 중복검사 등을 방지하고 맞춤형 치료를 제시함으로써 치료 효과성을 높이고, 약물 오남용 등으로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고려대의료원 이상헌 P-HIS 사업단장은 “국가 차원의 빅데이터 정밀의료 생태계구축을 위해서는 P-HIS가 널리 보급·확산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며,  “안암병원 P-HIS 도입을 시작으로 구로병원, 안산병원에 차례로 적용하고, 점차 타 병원으로 보급·확산을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디지털뉴딜 현장점검 열여덟 번째 발걸음으로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은 “‘데이터’는 디지털뉴딜 정책의 핵심 기반”이라고 강조하면서, “P-HIS가 널리 확산되어 국민들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클라우드를 활용한 성공적인 정밀의료시스템 기반 구축을 위해, 각급 병원에 대한 보급·확산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