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강지표’ 제공 대상 59개 공공병원 확대

건보공단, 폐암 및 치매 등 신규 건강관리지표도 개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09:21]

【후생신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 이하 건보공단)은 올해 10월부터 지방의료원과 국립병원 등 59개 공공병원에 건강검진 및 의료이용 지표(이하 건강지표)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그동안 건강지표를 정부기관 및 지자체(보건소 등)와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만 지역 및 사업장 단위별 건강검진 결과와 주요 만성질환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제공해왔다.

 

건강지표를 59개 공공병원으로 확대함에 따라 정부의 ‘국민편익 중심, 데이터 개방정책’에 부응하고 지역사회의 보건의료사업 추진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건강지표는 올해 신규년도 지표 공개 시(2020년 10월말)부터 제공할 예정이며, 기존의 제공대상과 동일하게 ‘국민건강보험자료 공유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건보공단은 매년 상‧하반기 설문을 통해 건강지표 이용자들의 의견을 조사하고 있으며, 수집된 이용자 요구를 건강지표개발 등 서비스 개선에 반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건강지표 이용 만족도 설문조사’에서는 건강지표이용 교육 요청 관련 다수의 건의사항을 접수하였고,

 

7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공공의료기관 만성질환관리사업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에서 건강지표활용 교육을 지원하였으며, 교육결과 설문에 응답한 88%의 지방의료원 담당자들이 건강지표 이용을 요구함에 따라 건강지표 이용 대상 확대를 추진하게 됐다.

 

이와 함께, 다빈도 이용 건강지표를 선정하고 전 국민 개방용 공공데이터로 구축하여 금년 9월 중 공공데이터포털에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공단은 지역사회 보건의료사업 담당자들의 개발 요구에 따라 ‘폐암검진 수검률’과 ‘치매 및 근·골격계 질환’ 관련 신규 건강관리지표를 개발 중이다.

 

2019년 하반기부터 실시한 공단의 폐암검진 결과를 반영하여 건강검진 수검률과 관련된 자료를 조기에 제공하고, 치매 및 근·골격계 질환 지표를 새로 구축하여 건강지표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건강·질병지표 생성 및 건강관리서비스 특허를 2014년에 취득하여 현재까지 지역사회 보건의료계획 수립·평가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품질관리를 통해 국민 건강 수준 향상 및 전 국민 건강관리 지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지방의료원, 국립병원,공공병원,건강지표,만성질환,건강지표개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