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간협 “사명감 갖고 일할 간호사 확보정책 마련 요구”

방문간호사의 부족, 보건소간호사들의 정규직화 시급
중환자실 등 숙련된 간호사 배치 등‘근본처방’필요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7/17 [08:57]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추세다. 최소 2~3년은 지속되고, 재유행도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19 최일선에서 환자들을 담당하는 간호사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방역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약속대로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에 숙련된 간호사가 배치될 수 있도록 인력을 보강하고 이곳에 근무하는 간호사들에 대한 처우 개선안을 마련, 조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대란을 통해 우리가 경험한 것은 간호사들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다는 사실이다. 전국에서 몰려든 자원봉사 간호사들의 헌신으로 그나마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간호사들은 점점 지쳐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간호사 확보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국가 재난 사태의 핵심 역량은 간호사의 안정적 확보다.


특히 환자 사망률을 낮추려면 중환자실과 응급실의 간호사 확보가 중요하다.

 

일반 중환자는 2~3명을 간호사 1명이 돌보지만, 코로나19 중환자의 경우는 환자 1명에 간호사 2명이 요구된다. 
 
또한 코로나 사태로 겪고 있는 간호사 부족은 의료기관의 문제를 넘어 지역사회 문제로 확산되고 있다.

 

의료기관들이 코로나 환자 치료에 매달린 사이 만성 질환자나 노인들을 돌볼 방문간호사의 부족, 그리고 계약직 형태로 유지되고 있는 보건소 간호사들의 정규직화 방안도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사태는 평상시 간호 인력 배치와는 전혀 다른 격리된 환자를 담당할 숙련된 간호사의 집중 배치와 확보가 시급하다. 또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과 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