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C형간염 연관 간암, 뒤늦은 진단이 여전히 많아

1964년 이전 출생 C형간염 감염여부 미리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2/04 [09:13]

【후생신보】 2008-2014년 대한간암학회-간암등록사업 분석결과  C형간염 연관 간암은 우리나라 간암의 12%를 차지 5명 중 1명은 4기에서 진단되며, 4기 진단비율이 줄지 않고 있음 5명 중 4명은 진단 전 치료받은 적이 없는 뒤늦은 진단으로 나타나 1964년 이전 출생자라면 C형간염 감염 여부를 한번은 확인해야r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간암학회(회장 정진욱) 기획위원회(이사 신동현)는 우리나라에서 진단되는 C 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들 중 상당수는 여전히 뒤늦은 시기에 진단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대한간암학회는 간암등록사업위원회(이사 이정훈)의 무작위 간암등록사업 자료 중 2008년-2014년도에 새로이 C형간염 연관 간암을 진단받은 환자 1020명을 분석한 결과, 4 기에서 진단된 비율은 2008 년 14%에서 2014 년 20%로 증가하였고, 1 기에서 진단된 비율은 2008년 18%에서 2014년 19%로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대한간암학회 기획위원회는 우리나라 C 형간염에 대한 인지도, 치료성적 등에 대해 체계적 고찰을 추가로 시행하였다. 그 결과 우리나라에서 2018 년 한 해 10,811 명이 새로이 C 형간염으로 진단받았으며, 2017 년 6 월 C 형간염에 대해 전수 감시가 시작된 이후 매 분기별 새로이 진단받는 환자수가 줄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인지도 및 검사 여부 조사 연구(정숙향 등, 전화 인터뷰, 응답률 17%, 신뢰구간 ± 3.1%, 19 세 이상 성인남녀 1,003 명)에서는 C 형간염을 들어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6%, 검사를 받아본 적이 있는 경우는 9%였고, C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인지도 조사(신애선 등, 30세 이상 성인 146명)에서는 C형간염의 감염여부를 모르고 있었던 경우가 65%로 확인됐다.

 

C 형간염 치료 및 치료 성공은 간암 발생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우리나라 실제 진료 환경에서 경구용 약제를 사용한 C형간염 치료 성공률은 93.0%-99.5%로 확인됐다. 
 
C 형간염은 혈액검사로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최근에는 2-3 개월의 비교적 짧은 기간의 약제 복용으로 치료할 수 있으며, 치료 성공률도 매우 높다. 따라서 미리 C 형간염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감염된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간암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C 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를 분석한 연구(신동현 등, 20132017 년도에 진단된 환자 3,236 명, 심사평가원 자료분석)에서는 5 명중 4 명은 간암 진단 전 C 형간염 치료력이 없는, 미리 치료의 기회를 놓친, 뒤늦은 진단인 경우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대한간암학회는 “이번 연구로 우리나라에서 진단되는 C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분 중 상당수가 여전히 뒤늦은 진단임이 확인됐다”면서 “특히 1964년 이전 출생한 분들이라면 C형간염 감염여부를 미리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