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은평성모병원 김승찬 교수, 정형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9/10/30 [16:45]

▲ 김승찬 교수

【후생신보】 김승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지난 17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3차 국제학술대회에서 핛술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양측 고관절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 환자의 편측 인공관절 전치환술 시행 후 발생한 하지부동(다리 길이 차이)의 정도와 양상이 반대측 무혈성괴사의 진행에 미치는 영향’(교신저자 서울성모병원 임영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으며 연구의 우수성과 임상 적용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연구를 통해 김 교수는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 환자 중 한쪽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받은 환자들에서 수술 후 하지부동이 적을수록, 수술 반대편 다리가 짧은 경우보다 긴 경우에 보다 높은 생존율을 보이며 2차 수술 시행율이 낮다는 점을 밝혀냈다.

 

김승찬 교수는 “기존 위험인자 외에 하지부동이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진행의 새로운 위험인자가 될 수 있음을 발견한 것은 무혈성 괴사 치료에 있어 큰 의미가 있다”며 “편측 인공관절 전치환술 시 반대편 고관절 괴사의 진행을 예방하기 위해 하지부동을 최대한 줄이고, 반대편 하지가 짧아지는 것을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교수의 연구 결과는 정형외과 학술지 중 하나인 영국정형외과학회지(The Bone and Joint Journal 피인용지수 4.3010) 3월호에 게재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