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웅 보툴리눔 톡신, 캐나다 출시

미국 이어 두 번째…북미 시장 적극 공략 박차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10/20 [15:05]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기준)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누시바’(Nuceiva)라는 상품명으로 캐나다에 공식 출시됐다고 최근 밝혔다.

 

이로써 대웅제약은 국산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전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이어 캐나다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웅의 파트너사 에볼루스(Evolus)는 지난해 8월 캐나다 연방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누시바의 품목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캐나다는 주요선진 7개국(G7)의 회원국이자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에 미국, 유럽연합, 일본, 스위스에 이어 5번째로 가입한 의약품 규제 관련 선진국이다.

 

누시바의 캐나다 현지 판매는 에볼루스의 파트너사인 클라리온 메디컬(Clarion Medical)이 담당한다. 클라리온 메디컬은 온타리오에 본사를 둔 대형 의료기기 전문회사로, 현지 미용성형 시장에서 강력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9월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두 차례에 걸쳐 개최된 ‘Clarion's expert day’를 통해 누시바의 캐나다 발매를 대대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캐나다도 미국처럼 기존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3개밖에 없고, 그 제품들이 시장에 나온 지 10년이 넘었다”며, “신제품의 우수한 품질과 현지 파트너사의 강력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의약품 선진국 시장인 북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 제조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지난 5월 ‘주보(Jeuveau)’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출시됐으며, 지난 9월에는 ‘누시바(Nuceiva)’라는 이름으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품목 허가를 획득, 2020년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