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동부병원, 호스피스 인식 개선 사업 ‘큰 호응’

‘웰다잉(Well-dying)’,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과 참여 증가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15:00]

【후생신보】 서울특별시 동부병원(병원장 김석연, 이하 동부병원)의 호스피스 인식 개선 사업이 큰 호응을 얻었다.

 

그동안 ‘생전 장례식’, ‘사별 가족 모임’ 등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며 호스피스의 인식 개선을 위해 앞장서온 동부병원은 최근 병원 1층 광장에서 개최한 ‘따뜻한 동감, 호스피스와 손잡는 시간’ 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와 시민들이 호스피스에 한 발짝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가장 중요한 장소인 ‘임종실’ 개선을 통한 호스피스 인식 개선에 그 의의를 두었다. 인간이 태어나서 마지막으로 머무는 장소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이를 통해 행사에 참여한 많은 이들이 ‘웰 다잉(Well-dying)과 ’연명의료제도‘에 대해서도 다시금 생각해보는 계기를 가지게 했다.

 

행사의 취지에 함께 동참하고자 동부병원 직원들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유관기관에서도 물품 및 후원금을 기부하는 등 많은 이들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졌다.

 

‘따뜻한 동감, 호스피스와 손잡는 시간’이라는 행사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동부병원은 호스피스 인식 개선 사업을 축제로 승화해 즐거운 분위기로 풀어나갔다. 호스피스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웰 다잉(Well-dying)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참관객들에게 알리는 ‘홍보 ZONE’과 다양한 먹거리 및 기부 물품이 판매되는 ‘판매 ZONE’, 캘리그라피•페이스페인팅•풍선아트 등이 진행되는 ‘체험 ZONE’이 마련되어 성황을 이뤘다.

 

동부병원 호스피스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참여해주신 덕분에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칠 수 있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모인 기부금은 전액 동부병원 호스피스 임종실 개선사업에 사용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아름다운 생의 마무리를 위한 호스피스의 중요성을 더 많은 분들이 인지하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이야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