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간호대학생들,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화 저지 궐기대회 개최

오는 10월 5일 7,000여명 참석 ‘전국 간호학생 총궐기대회’ 진행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13:11]

【후생신보】7000명의 예비간호사들이 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화를 저지하기 위해 국회 앞에 모인다.
 
대한간호대학학생협회(회장 김도건, 이하 간대협)는 오는 10월 5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국회 앞에서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를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하기 위한 총궐기대회를 진행한다.
 
김도건 대한간호대학학생협회장은 “지난 3일 진행한 총회에서 회장단 및 전국 200여개 간호학과 학생대표단이 ‘전국 간호학생 총궐기대회’에 대해 투표한 결과 찬성률 100%로 나왔다. 투표율도 58%에 달했다”고 밝혔다.
 
간호사들뿐만 아니라 간호대학생들 또한 대부분 간무협의 법정단체화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간대협은 지난 7월22일 ‘간호조무사협회의 법정단체 인정 주장을 규탄합니다. 정부에게 묻습니다’라는 청와대 청원을 공유한 바 있다.
 
간호대학생들이 간무협 법정단체화에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김 회장은 “보건복지부령에 따라 간호사와 간호조무사의 역할이 다양하게 해석·적용되는 상황에서 간무협 법정단체화로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각자 목소리를 내는 것보다 간호인력 처우 개선이 우선돼야한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력부족문제로 지방병원에서 간호사 대체인력으로 간호조무사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제도적 정비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간호조무사들이 차별받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김 회장은 “일리가 있다”며 대한간호협회(이하 간협)와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
 
김 회장은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는 엄연히 다른 직종이다보니 간호사를 주로 대변하는 간협에서 간호조무사 입장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차별받는 부분에 대해서는 현재 단체로서 기능하고 있는 간무협과 간협이 협상테이블을 마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총궐기대회 진행상황에 대해 그는 “10일부터 전국 간호대학교, 병원별 간호부, 학교 총장실 등에 공문을 발송하고 본격적으로 홍보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 앞 집회신고까지 마친 상태며 간호학생 및 간호계 종사자들을 모두 합해 최대 7000명까지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버스를 대절해서 오겠다는 학교도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총궐기대회는 간협의 직접적인 도움 없이 간호학생들만의 힘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