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겉만 번지르르한 치매안심센터, 256곳중 인력 채운건 18곳뿐

지역별 근무 인력 충족율 천차만별, 수도권-지방 격차 최대 27.4%
근무인력 1인당 치매등록환자수 평균 101명, 최대 444명까지 맡는 곳도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10:55]

【후생신보】전국 치매안심센터 256곳 중 기준 인력 충족한 곳은 18곳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9월 18일(수)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 현황》자료를 18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각 치매안심센터에 18~35명씩 필요한 기준 인원을 설정하고 있다. 그러나 전국 256개의 치매안심센터 중, 이 기준을 만족하고 있는 곳은 18개 (7%)에 불과했다. 나머지 238개 (93%)의 치매안심센터는 모두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인천, 부산, 경기를 제외한 대다수 지방 도시들은 미달 센터 비율이 100%에 달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보건복지부가 설정한 치매안심센터의 기준 인력 정원인 전체 6,284명 중 실제로 채용되어 현재 근무하고 있는 인력은 4,197명으로 인력충족 비율이 67%로 확인됐다.

 

인력 충족 비율을 시도별로 구분해봤을 때 ▲부산(78.18%) ▲서울(78.16%) ▲세종(76.00%) 순서로 가장 높았고, ▲강원(50.83%) ▲충북 (54.42%) ▲대전 (54.48%) 순서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치매안심센터 인력 충족 비율이 가장 높은 부산 지역과 가장 낮은 강원 지역은 27.4%의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전국 치매안심센터의 근무인력과 등록된 치매등록환자수를 함께 확인해본 결과 근무인력 1인당 평균 101명의 치매 환자를 담당하고 있었다. 시군구별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 1인당 담당 치매등록환자수를 비교해보면 ▲전북 전주시보건소(443.6명) ▲전북 군산시보건소(305.2명) ▲전북 익산시보건소(253.7명) 순서로 가장 많았고, ▲경북 울릉군보건의료원(14.1명) ▲부산 강서구보건소(26.9명) ▲인천 옹진군보건소(28명) 순서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대통령 공약이라는 이유로 세밀한 운영 계획없이 무리하게 추진하다보니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자체별 인력 부족 상황을 자세히 살핀 뒤 이에 맞는 개선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