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비만 수술 후 비만 합병증 예방 기전 밝혀져

순천향대 서울병원 권순효․김용진 교수팀, 세계적 학술지 Obesity 등에 연구결과 발표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2/08 [09:33]

▲ 비만수술 후 합병증 예방 기전을 밝혀낸 순천향대 서울병원 권순효 교수(左)와 김용진 교수.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신장내과 권순효·외과 김용진 교수팀이 비만 수술(bariatric surgery) 후의 체중감소가 비만 합병증을 어떻게 예방하는지 혈액과 소변을 통해 기전을 밝혔다.

 

비만 환자의 혈액과 소변을 이용한 이 같은 내용의 2편의 연구논문은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Obesity’ 저널과 미국 내분비학회 공식잡지(JEM)에 연속 게재됐다.

 

혈액을 통한 논문 제목은 비만수술이 비만환자의 엑소좀 마이크로 RNA에 미치는 영향으로 수술을 받은 고도비만 환자들의 혈액 내의 엑소좀(exosome) 마이크로 RNA(microRNA)가 변하는 것을 확인했다.

 

비만 환자의 혈액 내에 존재하는 엑소좀 마이크로 RNA의 변화는 인체 여러 장기에 영향을 미쳐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만 수술이 마이크로 RNA를 정상에 유사하게 변화시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소변을 통한 연구논문은 비만수술이 비만 환자 소변의 미토콘드리아 DNA 감소로 수술 후 비만환자의 콩팥에서 미토콘드리아 손상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소변 미토콘드리아 DNA 증가는 신장 세포의 손상을 반영하는데 비만 수술로 인한 체중 감소가 소변 내의 증가된 미토콘드리아 DNA를 감소시킴으로서 신장 세포의 손상이 회복되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그동안 비만 수술이 비만의 합병증을 억제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그 기전에 대한 부분은 정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

 

이번 연구는 권 교수팀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서 비만수술을 받은 환자 중 연구 참여를 희망한 40명의 환자를 분석해 얻은 결과다.

 

현암신장연구소 권순효 교수는 비만으로 인한 고혈압, 심장병, 당뇨, 만성콩팥병 등의 합병증 증가는 개인 건강의 위협을 넘어 국가적인 의료비 지출의 원인으로 볼 수 있다이 연구가 향후 비만의 수술적 치료 외에 다양한 비만 치료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우수과학자 지원 사업으로 수행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